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 공무원 실종…北해역서 발견 정황 軍 "정밀 분석 중"(종합)

최종수정 2020.09.23 15:58 기사입력 2020.09.23 15:58

댓글쓰기

어업지도선서 신발만 발견…북측에 사실 확인 조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21일 서해 소연평도 인근에서 어선을 단속하기 위해 어업지도선에 승선했던 공무원이 실종됐다고 국방부가 23일 밝혔다. 실종 공무원이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군 당국이 분석에 나섰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 21일 오후 12시51분 소연평도 남방 1.2마일(2km)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됐다고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실종 지점은 소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에서 남쪽으로 약 10km 떨어진 곳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실종 하루만인 22일 실종 공무원이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되면서 군 당국이 정밀 분석에 나섰다. 국방부는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 분석 중"이라며 실종 경위, 경로 조사 등을 포함해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실종자가 북측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 관계당국은 소환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파악된 실종자는 47세 A씨로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로 실종 직전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업무를 수행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에 따르면 실종 당일인 21일 오전 11시30분 A씨가 보이지 않아 동승한 선원들이 어업지도선 내부를 수색했으나 선상에서 신발만 발견되고 실종자는 찾지 못해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 당국과 경찰은 신고 접수 이후 21일 오후부터 해양경찰을 포함해 해군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을 투입해 수색을 하고 있지만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