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집권세력 '위기탈출 매뉴얼' 체계화…후안무치 하늘 찔러"

최종수정 2020.09.21 09:08 기사입력 2020.09.21 09:08

댓글쓰기

"공정·정의 무너뜨려 놓고 '매뉴얼' 수십 번 강조"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정부·여당을 향해 "집권세력의 '위기탈출 매뉴얼'이 체계화, 조직화 되고 있어 소름이 돋을 지경"이라며 "후안무치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권 핵심 인물의 도덕성 문제가 발생하면 당사자는 분명한 증언과 정황증거가 드러나도 특유의 뻔뻔함으로 전면 부인한다"며 정부·여당이 위기에 대응하는 데 있어 똑같은 패턴을 반복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닥치고, '개혁에 대한 적폐세력의 저항'이라고 우긴다"며 "소위 '빠' 부대가 문자폭탄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 인격살해 수준의 공격으로 진영 내 양심세력의 입에 재갈을 물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후 어용 언론을 총동원해서 반대되는 증언을 해줄 인물을 등장시켜 '이제는 지겹다'는 분위기로 몰아간다"며 "(그러곤) 민주당 국회의원이 나서 안면몰수하고 상대를 향한 저주의 막말을 쏟아낸다. 초선과 중진을 가리지 않고 경쟁적으로 나선다. 논리도 수치심도 민망함도 없이 막 던진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이후) 친정권 시민단체가 나서 상대 진영 인사들에 대한 무차별 고발로 본격적 물타기에 들어간다. 검·경이 이를 받아 전광석화같이 수사에 돌입한다. 의원직과는 무관한 징계 시늉으로 '자성쇼'를 하고, 마지막 단계에 대통령이 나서, '이제 검찰의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기다리며, 민생 논의로 돌아가자'며 협치를 말한다"고 정부·여당의 위기 대응 행동을 나열했다.

장 의원은 "정권 스스로 무너뜨려 놓은 공정과 정의를 언제 무슨 일이 있었느냐는 듯, (이것을) 수십 번을 강조한다"며 "모든 의혹이 '매뉴얼' 대로 조직적으로 덮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권력이나 부귀영화는 오래가지 못함)이라 했다. 권력으로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고 경고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