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동생 실형에 "국민께 송구하다"

최종수정 2020.09.18 15:25 기사입력 2020.09.18 15:25

댓글쓰기

조국, 동생 실형에 "국민께 송구하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동생이 유죄 판결을 받자 "국민께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조 전 장관의 동생 조권 전 웅동학원 사무국장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조 전 장관은 "제가 법무부 장관 후보가 된 후 가족 구성원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저인망 수사가 전개되면서 동생의 이 비리가 발견됐다"며 "동생은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적었다. 또 "검찰이 기소한 혐의 중 채용비리 관련 '업무방해죄' 혐의가 인정돼 법정구속됐다"며 "배임수재, 웅동학원 대상 허위소송,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등 혐의는 모두 무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동생은 향후 계속 반성하면서 재판에 임할 것"이라며 "죗값을 치르고 자유의 몸이 되는 날까지 형으로서 수발도 하고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