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금강 세종시 구간 자연성 회복 사업…"4대강 유역별로 추진"

최종수정 2020.09.18 09:30 기사입력 2020.09.18 09:30

댓글쓰기

환경부-세종시-국토부 등 업무협약
주민 만족 자연친화적 도시환경 조성
'우리 강 자연성 회복구상' 구체화
4대강 보 처리방안과 별개로 추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가 금강 세종시 구간의 생태보호, 수질개선과 같은 자연성 회복을 위해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 국토부, 세종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5개 기관은 18일 오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금강 세종시 구간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선도사업은 지난 5월 환경부가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해 향후 제1차 국가물관리기본계획(2021~2030)에 담길 '우리 강 자연성 회복구상'을 구체화하는 사업 중 하나다. 4대강 보 처리방안과는 별개로 시민이 만족하는 자연친화적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된다.


금강 세종시 구간 선도사업의 핵심은 ▲생태보호 및 서식처 확대 ▲물순환 개선 ▲유량확보 및 수질개선 ▲체험형 친수 컨텐츠 개발 등 강의 자연성을 회복하는 것이다.


세종시 구간은 주변에 도시와 주거지가 형성돼 있으면서도 녹지비율이 높고 하천습지, 하중도 등 하천의 다양한 모습을 간직한 생태적으로 우수한 지역으로 평가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세종시 구간은 자연성 증진 가능성이 높고, 자연과 도시의 조화로운 공존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어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의 적지"라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공동협의체 구성, 연구용역 추진, 지역 의견 수렴 등 협약기관들이 기관 간 정책방향과 역할을 상호 존중하면서 협력해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협약기관들은 공동협의체의 결정을 존중하고, 미래지향적 강 관리를 위한 자연성 회복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달 말까지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사업의 기본구상, 실행계획을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지역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기 위해 공동협의체에 시민대표를 포함하는 한편, 세종시는 시민 참여기구를 별도로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선도사업은 우리 모두에게 소중한 강을 함께 지키고 만들어가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4대강 유역별로 선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우리 강 자연성 회복 구상'은 우리 모두와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강 관리의 방향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면서 지자체, 지역주민 등과 함께 지속가능한 강 관리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