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신규환자 153명…이틀 연속 늘어(상보)

최종수정 2020.09.17 09:49 기사입력 2020.09.17 09:49

댓글쓰기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 되면서 헌혈자가 줄어든 가운데 16일 서울 강서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중앙혈액원에서 관계자가 보관소를 정리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이날 혈액보유량은 3.8일분으로 집계됐다. 지난 8일 5일분 아래로 떨어진 후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중순 이후 200곳 이상 학교ㆍ기관에서 단체헌혈을 취소한데다, 의료진 단체행동이 끝나면서 혈액사용량이 늘면서 수급이 어려워졌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 되면서 헌혈자가 줄어든 가운데 16일 서울 강서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중앙혈액원에서 관계자가 보관소를 정리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이날 혈액보유량은 3.8일분으로 집계됐다. 지난 8일 5일분 아래로 떨어진 후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중순 이후 200곳 이상 학교ㆍ기관에서 단체헌혈을 취소한데다, 의료진 단체행동이 끝나면서 혈액사용량이 늘면서 수급이 어려워졌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17일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는 153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지역감염 환자가 145명으로 이틀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100명대 중반대로 늘었다. 해외유입으로 추정되는 환자는 8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발표한 코로나19 국내발생현황 자료를 보면, 153명이 새로 확진돼 국내 누적환자는 2만2657명으로 증가했다. 이번 주 들어 100명대 초반까지 떨어졌으나 다시 주 중반으로 들어서면서 느는 모양새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규모는 이번 주초 사흘간 두 자릿수였는데 전일(105명)에 이어 이날까지 느는 등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환자가 대부분이다. 서울이 63명(해외유입 1명 포함), 경기가 54명(해외 2명), 인천이 7명으로 이날 전체 확진자의 80%가 넘는다. 수도권 누적 환자는 9768명으로 1만명에 육박하는 규모로 늘었다. 비수도권 가운데서는 충남에서 10명(해외 1명), 경북에서 6명, 경남에서 3명이 새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지자체는 신규 환자가 없거나 1~2명 수준이다.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환자 8명 가운데 검역단계에서 확인된 이가 2명, 나머지 6명은 지역사회에서 파악했다. 내국인이 5명, 외국인이 3명이다. 위중ㆍ중증환자 수는 전일과 같이 160명이며 어제 하루 5명이 숨져 누적 사망자는 372명으로 늘었다. 전일 233명이 격리해제돼 격리돼 치료중인 환자는 2742명으로 다소 줄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회의에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100명대를 이어가고 있으며 아직 2800여명이 치료받고 있다"며 "이동량이 많은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더더욱 안심할 수 없는 시기"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