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최종수정 2020.08.06 17:00 기사입력 2020.08.06 17:00

댓글쓰기

마이데이터 연계, 차별적 고객분석 및 맞춤형 서비스 제공
금융 + 유통 + 외부데이터 결합, 고객 생애 니즈 전반에 대한 인사이트 확보

6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 착수 보고회에서 이상래 농협금융 디지털부문장이 당부 말씀을 하고 있다.

6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 착수 보고회에서 이상래 농협금융 디지털부문장이 당부 말씀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NH농협금융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


6일 NH농협금융은 계열사의 금융데이터와 농협경제지주의 유통 데이터를 결합함과 동시에 외부 디지털 정보를 접목하기 위한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 착수 보고회를 진행했으며, 컨설팅 결과는 올해 12월경에 나올 예정이다.

기존 금융정보에 한정된 빅데이터 활용 방식을 넘어서기 위한 시도다.

NH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농협금융만의 강점인 하나로마트·NH멤버스 등 유통 데이터를 확보해 금융 데이터와 연계하고, 한발 더 나아가 외부 비식별 정보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사 최초로 고객의 금융·소비·디지털 채널(포털, 소셜미디어 등) 이용행태를 융합한 차별적인 고객 분석 체계를 마련해 이를 기반으로 고객 생애 전반에 걸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농협금융은 향후 마이데이터 사업과 이 플랫폼을 연계할 경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래 디지털금융 부문장은 “농협은 시장에서 알려진 것 이상으로 활용 가능한 데이터가 무궁무진하다”며 “이를 체계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그룹 관점의 통합 플랫폼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데이터 비즈니스 전반에서 농협금융이 선도 금융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