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 소상공인 브랜드 띄우기 지원

최종수정 2020.08.06 09:23 기사입력 2020.08.06 09:22

댓글쓰기

소상공인 디자인 플랫폼 ‘함, 바까보까’ 통해 디자이너 매칭
8월6일부터 선착순 모집 … 브랜드디자인 등 4개 분야
소상공인은 브랜드 가치 높이고 디자이너엔 일감 제공

부산시, 소상공인 브랜드 띄우기 지원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브랜드 품질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 브랜드 및 지식서비스 품질 개선사업’을 전개한다.


시는 이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에 모집한 280여건 중 251건을 선정해 서비스를 지원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소비 선호로 홈페이지와 동영상 제작에 많은 신청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에 완성된 소상공인 비즈니스 플랫폼 ‘함, 바까보까’의 활약은 주목할 만하다. 기존 공모를 통한 소상공인 지원방식은 대상자와 수행업체를 선정한 후 상호 매칭 방식으로 결과물이 나오기까지는 오랜 기간이 소요됐고, 원하지 않는 결과물도 수용해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반면에 이번 소상공인 브랜드 및 지식서비스 품질 개선사업은 ‘함, 바까보까’라는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에게는 복잡한 행정절차를 간소하게 했고 수요자와 공급자는 서로 쉽고 빠르게 소통할 수 있게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소상공인을 위한 디자인과 지식서비스 지원은 시각디자인, 산업디자인, 영상디자인, 지식서비스 등 4개 분야에 10개 패키지로 구성돼 1개 업체당 1종류의 패키지를 신청하면 100만원 이내로 지원한다.

‘시각디자인’은 브랜드, 포장, 홈페이지, 편집 디자인 등 4개 패키지로 구성됐다. 기업이미지(CI)와 브랜드 아이덴티티(BI) 및 간판·명함 등의 브랜드 패키지, 포장박스·포장지·라벨·스티커 등의 포장 패키지, 홈페이지 제작 패키지, 카탈로그·포스터·브로슈어·사업계획서·PPT제작 등 편집디자인 패키지 등을 지원한다.


‘산업디자인’은 3D렌더링 및 모델링 등의 제품디자인을 지원하고, ‘영상디자인’은 사진촬영 및 홍보영상물 촬영·제작을 지원하며, ‘지식서비스’는 세무 및 회계 서비스를 지원한다.


지원방식은 관련 분야 지역기업에 디자인을 의뢰하는 방식으로 수요자는 기업 포트폴리오를 확인한 후, 원하는 기업을 선택하면 상호 협의를 통해 최종 결과물을 받는 방식이다. 최종 결과물에 대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우수업체에 대해서는 대상, 금상, 은상, 동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수요자뿐만 아니라 일감을 받는 공급자에게도 이득을 주는 것이다. 수요자와 공급자는 부산에 사업장이 있어야 하며, 수요자는 소상공인에 한정한다.


6일부터 부산소상공인 비즈니스 플랫폼 ‘함 바까보까’를 통해 선착순 접수하며 수요자는 지원신청서를, 공급자(기업, 프리랜서)는 사업자등록증, 포트폴리오 등 증빙서를 제출하면 요건을 검토해 최종 선정한다.


이윤재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이 사업의 취지는 소상공인 브랜드와 제품에 가치를 더해 경쟁력과 부가가치를 높이고, 열악하고 일자리가 부족한 지역 지식서비스업종의 기업과 인재들에게 일감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