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청년정책 주체는 청년…활발한 목소리 기대"

최종수정 2020.08.05 14:12 기사입력 2020.08.05 14: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년 정책은 청년이 주체가 돼야 제대로 만들 수 있다"며 "청년들의 노력으로 청년기본법이 제정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제정된 청년기본법은 이날부터 첫 시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청년과 함께 꿈을 이루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청년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활발하게 내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기본법'에 대해 "청년 스스로 이겨내야 했던 어려움을 국가가 함께 나누겠다는 약속"이라며 "'1만 명 서명운동'을 비롯해 당사자인 청년들이 앞서서 노력하고, 지자체의 청년기본조례 등이 축적돼 맺은 결실"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시대에 따라 청년들 어깨에 지워진 짐도 달라져 왔다"며 "지금의 청년들에게는 일자리, 주거, 소통, 참여, 복지, 삶의 질 문제를 비롯해 예전보다 훨씬 복잡하고 다양한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주거, 금융, 일자리, 복지, 교육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부족하다"고 평가하면서 "보다 자유롭게 삶의 경로를 선택하고,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가 코로나를 이겨내며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했듯이 서로가 서로를 지켜줄 수 있다는 믿음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따.

문 대통령은 "청년기본법 시행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청년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청년들은 정책 결정의 주체로 참여할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며 "정부는 법에 규정된 책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한편, 더 좋은 정책이 제때에 더 많은 청년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