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익산시 숙원 ‘인화동 쪽방촌’ 주거환경개선 된다

최종수정 2020.07.15 15:02 기사입력 2020.07.15 15:02

댓글쓰기

국토부·LH 도시재생 뉴딜연계 사업 후보지 선정

사진=익산시 제공

사진=익산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익산시 ‘인화동 쪽방촌 지역’이 도시재생 뉴딜연계 사업 후보지로 선정되며 주거환경개선의 발판이 마련됐다.


15일 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합동으로 공모한 ‘주거환경개선사업 후보지’에 ‘인화동 쪽방촌 지역’이 선정돼 시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모 사업은 지난 5월 국토교통부와 LH가 합동으로 신청서를 접수받아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통해 ‘인화동 쪽방촌 지역’을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다.


‘인화동 쪽방촌 지역’은 1945년 해방 직후 의지할 데 없는 이들이 하나둘씩 모여 살게 되면서 형성된 곳으로 현재 23가구 34여명의 어르신들이 살고 있다.


시는 그동안 주거환경이 열악한 인화동 쪽방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여건분석 등 공모사업을 꾸준히 준비해 왔다.

이 사업은 마중물 사업비로 국비 50억 원을 포함한 총 83억 원이 확보돼 지역 주민들을 위한 생활SOC시설 등이 조성되며 LH는 주민들을 위한 아파트와 주민 복리시설 등을 건립한다.


LH는 금년 10월까지 개발구상 용역을 추진하고 시와 함께 정비구역 지정 등 행정절차를 완료한 후 내년 상반기 국토교통부에 사업계획서를 승인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쪽방촌은 아직도 공동화장실과 공동목욕장 등을 사용하는 아주 열악한 주거환경이다”면서 “이번 국토부와 LH의 합동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숙원사업을 해결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행정절차 및 사업을 신속하게 진행해 지역 주민들이 안락하게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추진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