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여연대 "서울시, 피해자 권리회복 중심으로 철저히 조사해야"

최종수정 2020.07.15 14:17 기사입력 2020.07.15 14:17

댓글쓰기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시청 기자실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문을 읽기 전 인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시청 기자실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문을 읽기 전 인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참여연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추행으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참여연대는 15일 성명서를 내고 "피해자가 겪고 있을 고통에 공감하며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일련의 사건에 있어 피해를 호소하는 이의 고통에 귀 기울이고 공감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결코 위계에 의한 권리침해를 호소한 이의 신상을 털거나 고인의 선택을 피해자와 연결지어 비방하는 식의 2차 가해가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사건은 피해자의 권리회복을 중심으로 접근해야 하며 피해자가 요구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서울시는 오늘 발표대로 시스템과 절차가 작동했는지, 4년 간 피해자의 고통이 지속되도록 하는 묵인과 비호는 없었는지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는 우선 조사가 필요한 직원들에 대한 사직 수리를 유보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충분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면서 "이 과정은 우리 사회에 반복되는 공직자에 의한 성추행 피해사건을 끊어내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규명하겠다고 발표했다. 시는 우선 피해를 호소하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를 차단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