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서도 코로나19 백신 임상 돌입…美기업 물질 16일부터 접종

최종수정 2020.07.15 09:03 기사입력 2020.07.15 09:03

댓글쓰기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들이 백신 개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들이 백신 개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로는 국내에서 처음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은 미국 이노비오의 후보물질(INO-4800) 접종이 16일부터 시작한다.


15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국제백신연구소에서 의뢰한 이번 임상시험은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에서 연구비를 지원받아 분당서울대병원과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다.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내약성, 면역원성을 평가하는 1상 연구를 시작한다고 분당서울대병원 측은 전했다. 이 병원에선 감염관리실장을 맡고 있는 김의석 감염내과 교수 연구팀이, 서울대병원에선 오명돈 감염내과 교수가 맡았다.

접종 후 앞으로 1년에 걸쳐 항체형성 등 면역원성 획득과 안전성을 평가하기로 했다. 앞서 미국에서는 지난 4월부터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1상 시험을 시작한 상태다. 현재는 피험자 백신접종을 끝냈으며 접종 6주 후 환자 94%가 면역을 획득했고 부작용은 경미한 수준으로 보고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김의석 교수는 "코로나19 DNA 백신을 평가하는 국제연구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 상용화는 코로나19 세계적 유행을 조금이라도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연구단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