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투'에 분노한 여성계…'#박원순 고발한 피해자와 연대합니다' 해시태그 물결

최종수정 2020.07.14 13:21 기사입력 2020.07.14 13:21

댓글쓰기

'피해자와 연대한다', '박 시장의 서울시 5일장 반대한다' 해시태그 물결
SNS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인증샷도
전문가 "피해자와 연대하는 목소리 필요"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고(故) 박원순 시장이 숨지기 전 성추행 의혹으로 고소된 가운데 여성계를 중심으로 피해자와 연대하겠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박원순_시장을_고발한_피해자와_연대합니다'라는 내용의 해시태그 운동이 퍼지는가 하면, 다수의 여성 시민단체들은 피해자를 지지하는 연대 성명을 냈다. 이들은 일부 누리꾼이 고소인을 찾아내기 위해 '신상털기'를 하는 행위를 지적하며 '피해자 보호'를 강조했다. 전문가는 피해자와 연대하는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직 비서 A씨 측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A씨의 피해 사실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범행은 피해자가 비서직을 수행하는 4년 동안, 그리고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이후에도 지속됐다"며 "범행 발생 장소는 시장 집무실과 집무실 내 침실 등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상세한 방법은 말씀드리기 어려우나, (박 시장은) 피해자에게 '둘이 셀카를 찍자'며 피해자에게 신체를 밀착하거나, 무릎에 나 있는 멍을 보고 '호'해주겠다며 무릎에 자신의 입술을 접촉했다"며 "집무실 안 내실이나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고 신체적 접촉을 하고,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해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나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해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A씨를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하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오늘 오전 피해자에 대해 온·오프라인 상으로 가해지고 있는 2차 가해 행위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SNS에 올린 인증사진. 사진=트위터 캡처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SNS에 올린 인증사진. 사진=트위터 캡처



기자회견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박원순_시장을_고발한_피해자와_연대합니다', '#박원순시장의서울시5일장을반대합니다' 등의 해시태그가 달린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해시태그 릴레이는 박 시장 사망 당일인 지난 10일부터 시작돼 4일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들은 해시태그와 함께 "피해 사실을 용기 내 고발하는 분들께 적극적인 지지와 응원을 보내드린다. 그 누구도 피해자들을 질타할 수 없다. 성범죄자의 엄중한 처벌을 원한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한국여성단체연합·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민우회·한국여성의전화 등 다수의 여성 시민단체들도 피해자를 지지하는 연대 성명을 냈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지난 10일 "진실을 밝히고자 했던 피해자의 용기에 도리어 2차 피해를 가하는 정치권ㆍ언론ㆍ서울시 그리고 시민사회에 분노한다"며 "서울시는 진실을 밝혀 또 다른 피해를 막고 피해자와 함께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국여성단체연합도 같은 날 "피해자의 말하기를 가로막는 사회에서 진보는 불가능하다"며 "피해자에게 쏟아지는 비난과 왜곡, 2차 가해를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SNS에 올린 인증사진. 사진=트위터 캡처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SNS에 올린 인증사진. 사진=트위터 캡처



그런가 하면 일부 더불어민주당 당원은 탈당을 선언하며 SNS에 '탈당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이들은 '추모가 먼저'라는 민주당 지도부 입장에 반대하며 이들의 젠더 의식을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의 트위터에 "박원순 시장 사건 등 여성을 동등한 국민으로 보지 않는 당을 더 이상 지지하고 싶지 않다"는 글과 함께 탈당 인증사진을 올렸다. 또 다른 누리꾼 또한 "민주당은 여성 당원과 지지자를 가질 자격이 없다"면서 "민주당 잘 가라"라고 썼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박 시장과 故 백선엽 장군 장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추모가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13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 최소한 장례기간에는 서로 간 추모하는 마음을 가지고 공동체를 함께 가꿔나간다는 자세로 임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피해자와 연대하는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박 전 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이뤄지고, 고인을 위한 온라인 추모 공간이 만들어지는 등의 행위는 고인이 가진 위력이 그가 사망한 후에도 정치적으로 발휘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같은 행위들이 피해자를 압박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를 압박하는 것을 넘어 직접적인 2차 가해를 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큰 문제"라며 "이는 '2차 가해'를 넘어 사이버 공간에서 이뤄지는 괴롭힘인 '사이버 불링'으로도 말할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2차 가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