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투자협회 "채권전문가, 7월 기준금리 동결 전망"

최종수정 2020.07.14 10:35 기사입력 2020.07.14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국내 채권업계 종사자들은 7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4일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2∼8일 채권 관련 업무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2020년 8월 채권시장지표(BMSI)'를 산출한 결과, 종합지표가 한 달 전보다 6.1포인트 하락한 98.3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BMSI는 설문 문항에 대한 답변인원의 응답으로 산출되며 100 이상이면 시장이 호전, 100이면 보합, 100 이하면 악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서 주요국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8월 채권시장 심리는 소폭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준금리 지표는 한 달 전보다 20.0포인트 하락한 101.0으로 조사돼 전월대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설문응답자 99.0%가 7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1.0%만이 인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국내외 경기 둔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추가 금리 인하 여력이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나 7월 기준금리는 동결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전문가, 7월 기준금리 동결 전망"


금리전망 지표는 전월보다 11.0포인트 하락한 100.0으로 시장금리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소폭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적자국채 발행 증가가 채권시장에 공급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물가 BMSI는 전월 109.0에서 73.0으로,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악화됐다. 물가 상승을 전망하는 응답자 비율이 34.0%로 전월 21.0%에서 13.0%포인트 상승했다.


환율 BMSI는 88.0으로 나타나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80.0)대비 소폭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지속되고 있지만, 최근 글로벌 증시가 급등하는 등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환율하락 압력 요인으로 작용해 8월 환율상승 응답자 비율이 하락했다. 응답자의 21.0%는 환율 상승을, 70.0%는 환율 보합을 예상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