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비선참모, "내 후보 당선 위해 무엇이든 한다"

최종수정 2020.07.14 08:41 기사입력 2020.07.14 08:41

댓글쓰기

"트럼프 재선 성공할 것"

로저 스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로저 스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40년 지기' 비선 참모이자 정치 컨설턴트 로저 스톤을 사실상 사면한 이유가 드러났다. 스톤이 시계 제로 상황에 놓인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한 '구원등판'을 선언한 것이다.


13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는 스톤이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불결한 지옥 같은 곳에서 죽지 않게 된 만큼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행동할 것임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스톤은 "법을 어기는 것만 제외하고 나의 후보자를 당선시키기 위해 필요한 무엇이든 하겠다"고 말했다.


스톤은 트럼프 대통령이 권한 남용 논란이 불거질 것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음에도 자신을 사면시킨 데 대한 보은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셈이다.


러시아 스캔들로 40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오는 14일 복역을 앞두고 있던 스톤은 지난 10일 밤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징역형 전체를 감형받는 형식으로 사실상 사면됐다.

스톤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는 "매우 힘든 싸움이 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앞에는 유권자 사기와 나도 최근에 겪은 인터넷 검열, 그리고 기업들이 소유한 주류언론들이 주도하는 허위 보도 등 3가지 장애물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이 모든 것으로 인해 매우 어려운 레이스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어떻게 선거 승리를 장담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나는 그 누구보다 선거에 대해 잘 안다"며 닉슨 전 대통령이 당선된 1968년 대선 때까지로 거슬러 올라가는 자신의 선거운동 경력을 거론하며 "나보다 대통령 선거 운동 경험이 많은 사람을 알고 있느냐"고 반문했다.


스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 저녁 전화를 걸어왔을 때까지만 해도 감형에 대해 확신하지 못했다고 밝히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고마움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나는 열렬히 기도했다. 나는 모든 일이신의 손에 달렸고 신이 들어주실 것이라고 생각했다. 신은 들어주셨다"고 주장했다.


스톤은 또 "근거 없는 '러시아 공모'를 완전히 잠재우기 위해 이 전체 시련에 대한 책을 쓰려고 한다"며 회고록 출간 계획도 언급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