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美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위원 등 4명 제재

최종수정 2020.07.14 08:03 기사입력 2020.07.14 08:03

댓글쓰기

신장위구르 당서기 등 미국 입국제한에 따른 보복조치
홍콩 사법당국, 대표적인 반중인사 13명 선동혐의로 기소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정부가 미국 공화당 소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등 4명을 제재했다.


미국 정부가 지난 9일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당서기인 천취안궈와 주하이룬 신장 정치법률위원회 서기, 왕민산 자치구 공안국 서기 등 공산당 간부 3명과 직계 가족의 미국 입국 자격을 박탈한데 따른 보복조치다. 미국 정부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소수민족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이들의 미국 입국 제한 및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한 바 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공화당 소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스미스 연방 하원의원, 샘 브라운백 미국 국무부 국제 종교자유 담당 대사 등에 대해 제재를 한다고 발표했다.


화 대변인은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미국 정부의 제재와 같은 것으로 보인다.


화 대변인은 "미국의 행위는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한 것으로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미국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상응하는 제재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가 주권의 안전 발전을 위해 이익을 지키겠다는 중국 정부의 결의는 확고하며 테러분열 종교 극단세력을 단속하겠다는 결의 또한 확고하다"며 "어떤 외부 세력의 내정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중국)는 미국이 잘못된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중국 내정 간섭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중국은 상황전에 따라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재 대상자인 스미스 연방 하원의원은 "우리는 자유주의와 정의에 대한 합법적인 요구를 억압하는 중국 정부에 대해 중국 국민과 함께 계속 맞서야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 인사인 지미 라이(黎智英) 등 13명이 지난 6월 4일 톈안먼(天安門) 시위 희생자 추모집회를 선동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이날 웨스트카오룽 법원에서 진행된 심리에 출석한 이들은 "이번 기소는 정치적 기소에 다름없으며, 시민의 권리를 완전히 부정하는 홍콩 정부와 경찰이야말로 바로 기소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