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즈' 사려다 400만원 빚…10대女 노리는 은밀한 거래 '대리입금'

최종수정 2020.07.11 21:46 기사입력 2020.07.11 21:46

댓글쓰기

'굿즈' 사려다 400만원 빚…10대女 노리는 은밀한 거래 '대리입금'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자금 수요가 늘어난 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가 늘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10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소액 고금리 사채 범죄마저 급증하고 있어 우려가 되고 있다.


특히 청소년이 같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채를 빌려주는 사례도 있는데 이는 학교폭력이라는 2차 피해로 이어져 충격을 준다.

11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금융ㆍ법률 취약계층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대리입금'이라는 명칭의 고금리 소액사채가 성행해 피해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리입금 업자들은 주로 SNS에 대리입금 광고글을 게시한 후 콘서트 티켓, 연예인 기획상품, 게임 비용 등이 필요한 청소년을 유인해 10만원 내외의 소액을 단기(2∼7일)로 빌려주고 있었다.


빌린 금액은 소액이지만, 단기간의 이자율은 20∼50%였다. 이를 연이자로 환산할 경우 무려 1000% 이상의 수준에 달하는 수치다.

특히 늦게 갚을 경우 시간당 1000원∼1만원의 연체료를 부과하는데 이는 '지각비'라는 용어로 꾸며졌다. 문제는 '수고비', '지각비' 등의 용어를 사용하고 아이돌 사진 등을 게시하며 마치 지인간의 금전 거래인 것처럼 가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신분확인을 빌미로 가족 및 친구의 연락처 등을 요구하고, 청소년만(특히 여자) 대상으로 하는 경우가 많았다.


심지어 용돈벌이로 대리입금을 하는 청소년들도 있었다. 고리대금 형태로 친구의 돈을 갈취하는 진화된 형태의 학교폭력으로 이어지기도 하는 상황으로 조사됐다.

'굿즈' 사려다 400만원 빚…10대女 노리는 은밀한 거래 '대리입금'


지난해 6월부터 올 5월까지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대리입금 광고 제보건수는 2100건으로 집계됐다.


피해사례를 살펴보면 A씨는 3일간 10만원을 빌리고 14만원을 상환했다. 하지만 36시간 연체에 대한 지각비 5만원(시간당 1500원)을 추가로 요구당했고 심지어 야간 협박 전화 등 불법추심에 시달리고 있다.


또 B양은 좋아하는 아이돌의 상품을 사고 싶었으나, 구입비용이 없어 SNS를 통해 여러명으로부터 2∼10만원씩 대리입금을 이용했다. 하지만 상환을 못해 계속 돌려막기를 하다 결국 이자 포함 400만원을 변제했다.


고등학생인 C군은 도박에 빠져 도박자금을 일주일에 이율 50%(연이율 2,600%)인 대리입금을 통해 마련하다가, 결국 4년간 도박빚이 3700만원으로 불어난 경우도 있었다.


금감원은 대리입금은 연이자 환산시 1000% 이상으로 법정이자율(24%)을 과도하게 초과하는 고금리 사채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사람에게 대리입금을 해주는 행위도 형사처벌 대상에 포함된다고 경고했다. SNS에 광고를 올리고 여러명에게 반복적으로 대리입금을 하는 경우 대부업법 및 이자제한법 등을 위반할 소지가 있으며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리입금을 이용한 후, 돈을 갚지 않는다고 전화번호, 주소, 다니는 학교 등을 SNS에 유포한다는 등의 협박을 받는 경우 학교전담경찰관 또는 선생님, 부모님 등 주위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대리입금을 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일부러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 사기 행위도 빈번하기 때문에 용돈벌이나 급하게 돈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준다는 생각으로 대리입금을 하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금감원은 대리입금 거래 피해 접수시 경찰에 수사의뢰하는 등 유관기관과 공조하는 한편, 관련 피해 예방을 위해 반복적인 지도와 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이 불법금융 위험성과 대응요령 등을 자연스레 체득하도록 하는 등 금융교육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최근에는 유재석, 조세호와 함께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영상을 촬영했다. tvN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한 금감원 보이스피싱 담당 직원은 보이스피싱의 유형, 피해 사례, 예방 방법 등을 소개했다. 해당 방송은 22일 오후 8시50분에 방영될 예정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