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장관, 윤석열 총장에 시한 박아 최후통첩… "9일 10시까지 답변하라"

최종수정 2020.07.08 11:00 기사입력 2020.07.08 11:00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자신의 수사지휘에 대한 수용 여부를 내일(9시) 오전 10시까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추 장관은 8일 오전 법무부를 통해 언론에 공개한 발언에서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추 장관은 전날부터 이틀째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으며, 이날 오전 한 산사에서 찍은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선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고 적었다. 법무부를 통한 공식 입장은 페이스북 사진과 글이 공개된 후 1시간 쯤 후에 나왔다.


입장에서 추 장관은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는 말로 윤 총장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시작했다.

이어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그러면서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시한을 못박아 최후통첩을 보냈다. 추 장관은 전날 오전에도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文言)대로 이행하라"고 윤 총장을 압박한 바 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정상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으며, 검언유착 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등 장관의 지휘사항을 어떤 식으로 이행하겠다고 답변할지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게 대검의 원론적인 입장"이라고만 말했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