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위스 땅 밟는 韓 수소화물차…유럽 각국으로 뻗어간다

최종수정 2020.07.06 11:01 기사입력 2020.07.06 11:01

댓글쓰기

수소화물차 스위스 수출 개시
2025년까지 1600대 공급 계획
산업부, 부품 개발 등 기술지원
"5년간 1000억 규모 신규지원"

스위스 땅 밟는 韓 수소화물차…유럽 각국으로 뻗어간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국내 기업과 정부가 손잡고 개발한 수소화물차가 처음으로 스위스시장에 진출한다. 스위스 수출을 시작으로 유럽 친환경 상용차시장 공략을 위한 포문을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현대자동차는 6일 전남 광양항을 통해 대형 수소화물차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적한 '엑시언트 수소화물차(XCIENT Fuel Cell)'는 차량 총중량 34t급인 대형 카고 트럭으로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90㎾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출력 350㎾ 구동모터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약 400㎞이고 충전 시간은 수소탱크 외기 온도에 따라 8~20분가량이 소요된다.

대형트럭의 경우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이 상용화를 위한 실증사업에 투입되는 프로토 타입과 전시용 콘셉트카를 선보인 적은 있지만 일반 고객 판매를 위한 양산 체제를 갖춘 것은 현대차가 최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수출은 서유럽 대형 상용차시장 첫 진출인 동시에 주요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서 수소전기 상용차시장을 선점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미를 지닌다"며 "스위스 수출을 시작으로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공급 지역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하고 나아가 북미 상용차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선적한 수소화물차는 지난해 9월 공식 출범한 현대차와 스위스 수소 솔루션 전문기업 H2에너지의 합작법인(JV)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로 인도된다. 이후 유통업체 등에 공급돼 냉장밴으로 쓰인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40대를 추가로 수출한 뒤 2025년까지 총 1600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공급은 전통적인 차량 판매 방식이 아닌 운행한 만큼 사용료를 지불(Pay-Per-Use)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사용료에는 충전 비용과 수리비, 보험료, 정기 정비료 등 차량 운행과 관련된 비용이 모두 포함돼 있다.


스위스 땅 밟는 韓 수소화물차…유럽 각국으로 뻗어간다

이번 수출은 정부 지원과 우리 기업의 노력이 합쳐져 완성된 결과물이다. 수소화물차는 수소승용차에 비해 높은 내구성과 출력을 필요로 하는 고난도 분야이기 때문이다. 산업부는 수소연료전지 등 핵심부품 개발과 성능 개선을 지원해왔다. 정부출연금 총 906억원을 들여 저가형고출력 연료전지시스템 개발 등 16개 연구개발(R&D) 과제를 지원했다. 이번에 수출된 수소화물차에는 산업부 R&D 결과물인 수소연료전지 냉각시스템과 제어기술 등이 적용됐다.

노르웨이 등 유럽 주요국들은 2025년 이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를 추진 중이다. 경유차가 대부분인 상용차시장은 수소화물차 등 친환경차 도입과 확산이 시급한 상황이다. 특히 수소화물차는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데다 장거리 운행과 화물운송에 있어서 배터리 전기차에 비해 유리하다는 이점이 있다. 트럭과 버스 등 상용차는 정해진 노선을 반복 운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화물 상하차 지역이나 차고지 중심으로 수소 충전소를 설치하면 운행에 큰 어려움이 없다.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협회는 올해 말까지 총 7개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80여개 수소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이 글로벌 수소차 시장 선점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5년간 약 1000억원 규모의 신규 지원을 통해 핵심부품 성능과 내구성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수소차 보급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하고 판매를 시작함으로써 현대차 수소전기 상용차의 글로벌 리더십을 전세계에 확실히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유럽뿐 아니라 북미, 중국까지 진출해 글로벌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컨설팅 전문업체 맥킨지가 2018년 9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전세계적으로 약 300만~400만대의 운송용 수소화물차가 보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