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역사말살 캠페인"

최종수정 2020.07.04 15:14 기사입력 2020.07.04 15:14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독립기념일 행사를 위해 사우스 다코다 주 키스톤에 있는 러시모어산에 도착하고 있다. 러시모어산 '큰 바위 얼굴'은 조지 워싱턴·토머스 제퍼슨·시어도어 루스벨트·에이브러햄 링컨 등 4명의 전직 대통령 얼굴이 조각돼 있다.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독립기념일 행사를 위해 사우스 다코다 주 키스톤에 있는 러시모어산에 도착하고 있다. 러시모어산 '큰 바위 얼굴'은 조지 워싱턴·토머스 제퍼슨·시어도어 루스벨트·에이브러햄 링컨 등 4명의 전직 대통령 얼굴이 조각돼 있다.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을 하루 앞둔 3일(현지시간)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역사를 말살하려는 무자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사우스다코타주의 러시모어산에서 열린 불꽃놀이 행사에서 "이 캠페인이 러시모어산에 있는 모든 사람의 유산을 공개적으로 공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러시모어산은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에이브러햄 링컨, 시어도어 루스벨트 등 4명의 전직 미국 대통령의 거대한 두상이 새겨진 공원으로 유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영웅'을 기리려고 동상과 기념비를 철거하려는 움직임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정치적으로 좌파 성향을 띤 세력들이 우리의 영웅들을 헐뜯고, 우리의 가치들을 지우고, 우리의 아이들을 세뇌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고, 품위를 손상하지도 않을 것이며, 나쁘고 악한 사람들에게 겁먹지 않겠다"며 "그들에게 미국의 모든 가치, 역사, 문화를 빼앗기지 않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러시모어산에 새겨진 전직 대통령들과 같이 '가장 위대한 미국인들'을 기리기 위한 국립공원을 설립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행사장에 모인 관중 7500여명은 대부분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모어산에 도착하기에 앞서 100명이 넘는 원주민들은 인근에서 도로를 막고 '당신은 빼앗긴 땅 위에 있다', '백인 우월주의를 없애자'와 같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다가 15명가량이 경찰에 체포됐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