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현 "검언유착 의혹, 특검에 맡기고 코로나·부동산 챙기자"

최종수정 2020.07.04 10:38 기사입력 2020.07.04 10:38

댓글쓰기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김성원 미래통합당 수석부대표가 3일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김성원 미래통합당 수석부대표가 3일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 "여도, 야도, 추미애도, 윤석열도 아닌 여야합의에 의한 특별검사를 통해 수사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탓에 국민들의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있는 이 시기에 짜증지수를 더 높일 것이 아니라, 이번 사건의 진상을 신뢰성있게 밝히자"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선전포고로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한바탕 전쟁이 시작된 이번 충돌사건은 아무래도 이상하다. 그 뒤에 어떤 음모가 도사리고 있는 건 아닌지 하는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며 "기자와 검찰 간부의 공모는 말할 것도 없고 강요미수죄의 각 구성요건에 해당된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은 사실관계조차 불분명한데도 검·언 유착이라고 미리 예단하고 '의혹을 뒷받침하는 여러 증거가 제시됐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녹취록 등을 보면 한동훈 검사장은 로비의혹 취재기자에게 '나는 관심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추 장관은 수사 중인 사안임에도 관계법령을 위반하여 법무부에 감찰을 지시했고, 국회와 언론에 수사상황을 상세히 알림으로써 현 정부가 스스로 만든 공보준칙을 어겼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의 본질은, 여권인사들에게 불법자금이 흘러 들어갔을지 모르는 초대형 신라젠 금융사기 사건을 차제에 확실히 덮어버리고, 살아있는 권력에게 감히 칼을 들이대는 '무엄한'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해 아주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공작이자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그렇지 않고서야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와는 아무 상관도 없는 단순 의혹을 가지고 장관과 거대 여당이 총출동해 검찰총장을 쫓아내려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통합당은 국민의당과 함께 추 장관에 대한 날선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3일에는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김성원 통합당 수석원내부대표가 함께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