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시세끼 5' 차승원 "딸 위해서라면…이번 생은 이렇게 살 것" 부성애 '뭉클'

최종수정 2020.07.04 11:06 기사입력 2020.07.04 11:06

댓글쓰기

사진=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배우 차승원이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이서진은 차승원의 딸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차승원을 향해 "예니는 많이 컸냐"고 물어봤다.


그러자 차승원은 "고등학교 3학년"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서진은 "벌써 고3 됐구나. 태어났을 때 기사 본 게 아직도 기억나는데"라고 했다.


이후 차승원은 "아직도 난 이렇게 한다"면서 딸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이서진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자 이서진은 "나보다 글씨가 더 크다"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대해 차승원은 "자기 때문에 글씨 크게 해 준 것"이라며 "난 원래 작게 본다"고 답했다.

또한, 차승원은 세끼하우스 식구들과 술자리에서도 딸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이서진은 "(딸에 대해) 너무 즐거워하고 행복해 하는 걸 몇 번씩 봤던 것 같다. 그래서 내가 예니 이름도 기억하는 거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 같이 맥주 마시다가 예니가 전화가 온 거다. 왜 안오냐고. 그래서 갑자기 파했다. 그게 기억난다. 진짜 사랑하는 구나 싶더라"고 차승원과 일화를 전했다.


차승원은 "이런 생각을 한다. '얘 때문에 내가 죽을 수 있는 상황이 오면 그렇게 하겠다' 싶다. 얘 때문에는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난 이번 생은 이렇게 살거야. 이렇게 살다 죽을래. 괜찮다. 이것도 괜찮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유해진은 "진짜로 가정적이다"라며 감탄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