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전국 검사장들 만나 '검언유착' 수사지휘 의견 듣는다

최종수정 2020.07.02 19:50 기사입력 2020.07.02 19: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를 수용할지 전국 검사장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오는 3일부터 전국 검사장들을 불러 '간부 간담회'를 하기로 하고 각급 검찰청에 통보했다.

당초 3일에 열기로 했던 전문수사자문단은 열리지 않는다.


대검은 간담회가 열리는 장소와 시간, 참석대상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전례에 비춰 각급 검찰청장 등을 맡은 검사장들이 대부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대검 관계자는 "널리 다양한 의견수렴을 구하는 방법의 하나로 간부들을 여러 차례 나눠 간부 간담회를 한다"고 설명했다.

간담회는 고검장급과 수도권 지검장, 수도권 외 전국 지방청 지검장 단위로 나눠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서는 '검언유착 의혹'을 다룰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수사를 지휘하지 말라는 이날 추 장관의 지시를 받아들일지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이는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권 발동이 검찰의 독립성과도 관련이 있는 사안인 만큼 전국 검사장의 의견을 들어본 뒤 수용 여부를 신중히 판단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이여권의 사퇴 압박과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코너에 몰린 윤 총장이 전국 검사장들의 신임으로 위기를 정면 돌파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도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