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권단 "아시아나 인수 의사 밝혀라"…HDC현산에 최후통첩

최종수정 2020.06.05 19:10 기사입력 2020.06.05 19:10

댓글쓰기

채권단 "아시아나 인수 의사 밝혀라"…HDC현산에 최후통첩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HDC현대산업개발에 인수 의사를 밝히라며 최후통첩을 보냈다. 기한은 이달 27일까지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채권단은 HDC현산에 오는 27일까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가 있는지 확실한 의사를 밝히라는 내용의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기한까지 인수 의지가 있는지 밝혀야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는 취지에서다.

앞서 HDC현산-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해 12월27일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0.77%를 총 2조5000억원에 사들이면서 6개월 후인 오는 27일까지 거래를 종결하기로 약속했다. 여기엔 해외 기업결합승인 심사가 지연될 수 있는 점을 감안해 연장 가능하다는 조건이 포함됐다.


하지만 채권단은 HDC현산이 아시아나항공 의지를 밝히지 않은 채 무조건 기한을 연장하는 것은 불확실성만 키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해외 6개국 가운데 러시아의 기업결합심사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채권단은 러시아도 조만간 승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채권단이 구두가 아니라 내용증명을 보낸 것에 대해 거래가 깨질 걸 대비한 조치라고 보고 있다. 내용증명은 자체만으로는 강제력을 가지는 법적 효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향후 소송 등에 대비해 채권단이 거래를 유지하기 위해 독촉 등의 노력을 했다는 증거로 쓰일 수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HDC현산 측에서 아직 특별한 답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달 27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한 만큼 이달 중에는 결론이 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만 27일이 지났다고 해서 무조건 딜이 무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