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8일부터 외국계 항공사 중국노선 운항제한 완화

최종수정 2020.06.04 14:36 기사입력 2020.06.04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실시했던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제한 조치를 완화한다. 현재 중국 노선을 운항하지 못하고 있는 외국계 항공사도 주1회 원하는 도시에 취항할 수 있다.


4일 중국 민항총국(CAAC)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국제선 운항 정책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중국 노선 운항이 금지된 외국계 항공사도 오는 8일부터 일주일에 1번, 원하는 중국 도시에 취항할 수 있다. 또 중국 노선을 운영하는 모든 항공사에 대해 3주 연속 승객들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을 경우 중국 노선 운항 횟수를 현재 주1회에서 주2회로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승객이 5명이 이상일 경우 일주일동안 해당 항공사의 중국 노선 운항을 금지하고, 양성 반응이 나온 승객이 10명 이상이면 4주간 노선 운항을 중단 조치하는 방식으로 벌칙도 강화했다.


민항총국의 이번 발표는 미 교통부가 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는 16일부터 중국 항공사 소속 여객기의 미국 운항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직후에 나왔다. 미국은 중국이 먼저 하늘길을 막았다고 주장하며 민항총국이 미 항공사의 중국 노선 운항 금지 조치를 해제하지 않으면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하이난항공 등 4개 중국 항공사들도 미국에 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항공당국은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이 심각했던 지난 3월 말 항공사들이 국제선 운항을 주1회, 1개 도시, 1차례만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하지만 미 항공사들은 민항총국의 해당 조치 발표 전에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중국행 취항을 자체적으로 중단한 상태라 주1회, 1개도시, 1차례 운항 기준도 적용받지 못해 중국 노선 운항이 사실상 중단됐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