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동진압법 발동 지지안해" 트럼프에 반기 든 美 국방장관(종합)

최종수정 2020.06.04 11:18 기사입력 2020.06.04 11:08

댓글쓰기

에스퍼 장관 "폭동진압법 반대"
백악관 "필요하면 시행 할 것"‥경질 여지 남겨
트럼프는 "그래야 할 것 같지 않다" 입장 변화 시사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워싱턴DC에 주둔한 주 방위군과 이야기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워싱턴DC에 주둔한 주 방위군과 이야기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시위사태 진압을 위해 군대라도 동원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다. 군 동원을 위한 법 집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한 것이다. 백악관이 국방장관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 에스퍼 장관의 경질 가능성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에스퍼 장관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병력을 동원하는 법집행은 가장 시급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지금 그런 상황에 있지 않다. 나는 (군 동원을 위한)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은 끔찍한 범죄이며 이를 뿌리뽑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1일 워싱턴DC 시위현장에 의무수송용 헬기가 저공비행하며 시위대를 위협한데 대해서도 누가 지시한 것인지 전면조사를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결이 달랐다.


에스퍼 장관의 이날 발언은 그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마찰을 피하는 '충성파'라는 점에서 적잖은 파장을 불렀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필요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폭동진압법을 사용할 것"이라며 에스퍼 장관 발언에 선을 그었다.


미 언론들은 에스퍼 장관의 경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의 이날 발언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최근 사석에서 에스퍼 장관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매커내니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을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즉답하지 않은 채 "현재까지 에스퍼 장관은 여전히 장관"이라고만 했다.


다만 에스퍼 장관은 당초 미 각지에서 워싱턴DC 인근에 집결한 병력 중 200명을 노스캐롤라이나로 복귀시키라고 지시했으나 이날 백악관 회의에 다녀온 후 번복해 한 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같은 날 숀 스파이서 전 백악관 대변인이 진행한 인터넷 매채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군 병력 투입에 대해 "그건 상황에 달려있다"며 "우리가 그래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에스퍼 장관의 전임자인 매티스 전 국방장관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그는 시사주간 애틀랜틱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를 분열시키려 한다"고 일갈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교회 방문을 위해 시위대를 해산한 것도 공권력 남용이라고 규정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