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세청, 삼성증권 세무조사

최종수정 2020.06.04 14:19 기사입력 2020.06.04 11:20

댓글쓰기

국세청, 삼성증권 세무조사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인 삼성증권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달 말부터 서초구 삼성증권 본사를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진행 중이다. 국세청 조사관 여러 명이 삼성증권 본사에 상주하며 회계 관련 자료를 검토하는 등 대대적인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증권 세무조사는 지난 2014년 이후 6년 만이다.

이번 삼성증권 세무조사는 그룹 관계사인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검찰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삼성 계열사 전현직 경영진을 대거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삼성 전ㆍ현직 사장급 임원만 10명이 넘는다.


이 과정에서 삼성증권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윤용암 전 삼성증권 대표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고, 국세청 조사관들도 이와 관련한 자금 흐름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대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앞두고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구인 ISS에 합병 효과와 당위성을 설명하는 역할을 담당했는데 ISS가 합병 반대 권고를 내자 윤 전 대표는 "합리성과 객관성이 결여된 결정"이라며 비판한 바 있다.


또한 2018년 증권가를 발칵 뒤집어 놨던 이른바 '유령주식 매도' 사건과 관련한 자금 흐름도 이번 조사 내용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증권은 2018년 4월 우리사주 조합원들에게 주당 1000원씩 줘야 할 배당금을 담당 직원이 1000주로 잘못 입력해 유령주식 28억3000만주가 직원들에게 배당하는 사고를 냈다.

전대미문의 사태에도 불구하고 삼성증권의 내부 시스템은 임직원의 비정상적인 매도를 막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고, 이런 와중에 16명의 삼성증권 임직원은 비정상적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았음에도 '유령주식' 501만주를 재빠르게 팔아치우는 도덕적 해이를 드러내 비판을 키웠다. 이 사태는 "증권사가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유령주식을 만들어내고 이를 공매도에 악용할 수 있는 것 아닌가"하는 투자자들의 불신으로 이어졌다.


이번 세무조사와 관련 삼성증권 관계자는 "현재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맞지만, 피검기관 입장이라 세부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