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보, 국내 최초 상거래 신용지수 개발…3천억 규모 보증상품도 출시

최종수정 2020.06.04 08:59 기사입력 2020.06.04 08:59

댓글쓰기

신보, 국내 최초 상거래 신용지수 개발…3천억 규모 보증상품도 출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기 위한 상거래 신용지수(한국형 페이덱스) 개발을 완료하고, 이를 활용한 전용 보증상품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상거래 신용지수는 기존 재무제표 위주의 신용평가 방식에서 벗어나, 적시성 있는 동태적 정보를 활용해 결제능력 및 상거래 신용도가 양호한 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는 혁신적 신용평가 지수다.

신보는 지난해 3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혁신 금융 추진 방향‘의 일환으로 상거래 신용지수 도입을 추진해 왔다. 지난 3월 18일에는 빅데이터 기반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금융위원회로부터 신용조회업 면허를 허가받아 상거래 신용지수 도입을 위한 법적기반을 마련했다.


신보는 총 10개 등급으로 구성된 상거래 신용지수 개발을 완료하고, 이와 연계한 3000억원 규모의 전용 보증상품도 출시했다.


전용 보증상품은 기업당 최대 3억원 한도로 운영된다. 기존 평가 시스템상 신용등급이 낮아 보증이 어려웠던 기업도 상거래 신용지수가 우수하면 보증지원이 가능한 상품이다.

특히, 신보는 상거래 신용지수 우수기업의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보증비율(90%)과 보증료율(0.3%포인트 차감) 등의 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전용 보증상품을 통해 금융 사각지대에 있던 중소기업의 금융접근성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금융회사, 기업 신용평가사(CB) 등과 적극적으로 협업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