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로구 일대 4곳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최종수정 2020.06.04 09:00 기사입력 2020.06.04 09:00

댓글쓰기

영등포·구로구 일대 4곳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 지역 4곳이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3일 제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구로구 궁동 118-2 일대 등 4곳(총 8만1765㎡)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구역) 결정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새롭게 지정된 대상지는 구로구 궁동 108-1(9185㎡)과 구로2동 625-31(1만360㎡), 영등포구 여의도동 61-1·2(1만6528㎡)와 신길동 893(4만5692㎡) 일대다. 입지여건상 나대지나 저밀도 상태라 향후 개발 여건이 충족되더라도 도시계획적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


시는 앞으로 3년 내 개발계획 수립지침과 공공기여 기준 등을 포함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해당 지구단위계획구역의 입지특성과 토지소유자 및 지역주민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해 과도한 규제가 되지 않도록 공공성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