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中企 "공장 가동률 저하, 인건비 부담"…남동공단 간담회

최종수정 2020.06.03 15:37 기사입력 2020.06.03 15:19

댓글쓰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앞줄 가운데)이 3일 인천 지역 중소벤처기업인들을 만나 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앞줄 가운데)이 3일 인천 지역 중소벤처기업인들을 만나 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인천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기업을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인천 남동공단에서 열렸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과 지역 중소벤처기업인 10명이 참석했다.

중소벤처기업 대표들은 주거래 완성차 업체의 생산 중단에 따른 공장가동률 저하, 해외 경기둔화 및 수출 감소로 인한 인건비 부담 증가, 수출 물류비용 증가 등 다양한 애로사항을 이야기했다.


김학도 이사장은 기업별 애로사항을 듣고 정책지원 사업과 유관기관 지원 정보를 함께 안내하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향을 제시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중소기업 정책지원 방향을 소개하고 참가자들과 함께 현실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김동환 화동하이테크 대표는 "국내외 물류산업의 지속적 발전에 비해 국내 물류장비 제조 중소기업의 기술력과 사업성은 여전히 낮다"며 "해당분야 기업 간 기술협업을 지원하는 방안 등 국내 물류장비 제조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간담회에 앞서 인천 남동공단 소재 반도체 표면처리 약품 제조업체인 엠에스씨를 방문해 생산 현장을 살펴봤다.


김 이사장은 "중소기업이 대기업 제품 품질을 담보하는 중요한 조력자로서 역할을 했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미래 신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중진공은 중소기업 현장에서 함께하며 어려울 때는 든든한 조력자가 되고, 혁신을 위해 도전할 때는 아낌없이 지원하는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