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흑인 남성 사망 시위 격화…한인 교포까지 피해 입어

최종수정 2020.06.01 10:24 기사입력 2020.06.01 10:24

댓글쓰기

시위대로 인해 약탈 피해를 입은 미네소타 세인트폴의 '오피스디포' 점포.사진=AP연합뉴스

시위대로 인해 약탈 피해를 입은 미네소타 세인트폴의 '오피스디포' 점포.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강압적인 체포 행위로 흑인 남성이 숨지면서 촉발한 인종 차별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한인 교포들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미네소타주(州) 미니애폴리스에서 잡화상을 운영하는 안대식씨는 1일 CBC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미국 시간으로 지난달 26일 밤에 약탈사건이 벌어졌다"며 "저녁 9시에 (가게에) 도착을 했더니 이미 옆 가게들은 몇 개가 깨져서 약탈·강탈을 당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안 씨는 "우리 가게는 출입문이 깨지지 않아서 지키고 있었는데, 계속 지키고 있다가 새벽 1시 정도에 서너 사람들이 와서 망치로 유리문을 깨고 있었다"며 "그래서 제가 소리 지르면서 그러지 말라고 했더니 그 사람들은 그냥 지나갔다. 그다음에 옆집으로 와 소화기로 (문을) 깨고 물건을 훔쳐 갔다. 가게 안에 들어가서 물건을 집어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안 씨는 평소 얼굴을 알고 지내던 손님들까지 약탈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를 아는 손님이 오기에 '네가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했더니, '지금 사태가 그래서 그러니까'라고 하더라"면서 "제 차문을 열어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열어줬더니 (우리 가게에게서) 갖고 나온 물건을 나에게 줬다. '네 거니까 네가 가지고 가라. 미안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시위가 격화하면서 경찰 대응도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안 씨는 "911에 전화를 해도 전화를 거의 받지 않았다"며 "겨우 소방차가 와서 불을 진압을 했는데 다시 또 불이 또 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경찰들에게 우리가 재산 피해를 보는데 경찰이 지켜주지를 않는다고 따졌더니 자기네들도 대처할 방법이 없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과잉제압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흑인 남성은 "숨을 쉴 수 없다. 나를 죽이지 말아달라"고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행인들도 말렸지만 경찰은 흑인 남성이 의식을 잃은 후에도 무릎을 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응급차에 실려간 남성은 이날 밤 사망했다. 현재 사건에 연루된 경찰 4명은 모두 파면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