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주요 기업 절반 이상 코로나로 글로벌 공급망 타격"

최종수정 2020.05.31 11:00 기사입력 2020.05.31 11:00

댓글쓰기

전경련 "주요 기업 절반 이상 코로나로 글로벌 공급망 타격"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주요 기업의 절반 이상이 글로벌 공급망에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대상의 56.7%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기업활동 차질을 경험했다고 31일 밝혔다.

산업별로는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제조기업의 3분의1(66.7%)이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기업활동 차질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기계 및 장비 제조업(57.1%), 석유 및 석유화학제품 제조업(50.0%) 등 국내 주요 업종에서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인해 기업 2곳 중 1곳 이상이 기업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 기업 중 3분의1 이상이 별다른 대비책이 없다(37.4%)고 응답했다. 대응책으로 공급망 지역적 다변화(21.2%), 협력사 직접관리 및 네트워크 강화(20.2%)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비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는 국가 간 통상협력 강화, 내부 공급망 역량 강화 지원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생산기반의 국내 이전 등 리쇼어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은 3%에 불과했다.


리쇼어링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세제혜택, 연구개발(R&D) 지원 확대 등 기업 지원제도 강화를 가장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48.4%였다. 업종별로는 석유 및 석유화학 제조업(75.0%),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제조업(66.7%)의 과반수가 현 공급망 체제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업종별로 보면, 글로벌 공급망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 비율이 높은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과 석유 및 석유화학 제조기업들은 공급망의 지역적 다변화(자동차 관련업 40%, 석유·석유화학 관련업 50%)를 가장 많이 대비책으로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부품조달 및 생산차질을 겪었던 기업들이 생산거점을 지역적으로 다변화해 공급망 리스크를 관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비한 대비책 수립 시, 기업들은 기업 관련 규제 등 제도적 어려움(24.3%)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자금력 부족(22.4%), 정보 부족(18.7%), 인력 부족(18.7%) 등이 주요 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주요국에서 중국에 집중돼 있던 글로벌 공급망을 분산하려는 움직임이 이미 시작됐다”며 “현재 글로벌 공급망 체제 하에서 수출로 성장했던 우리 기업은 앞으로의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며, 리쇼어링 수요 발굴, 유턴 인센티브 강화 등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의 리쇼어링 수요를 증가시키고 활성화시키려면 미국이나 일본과 같은 과감한 지원과 동시에, 비용 절감을 목적으로 해외로 이전한 기업을 대상으로 핀셋 지원을 통해 유턴 시 국내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