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수 넘어 중도까지 통합 외연 넓히는 혁통위…安은 선긋기

최종수정 2020.01.29 11:26 기사입력 2020.01.29 11: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중도보수 통합을 추진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안철수계로 분류됐던 김영환ㆍ문병호 전 의원을 혁통위에 합류시키며 원희룡 제주지사 영입에 이어 중도 외연을 넓히려는 모양새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큰 틀에서 차이가 없다면 손을 맞잡자'며 중도보수 규합을 외쳤지만, 정작 중도 핵심인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모임은 자신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긋고 나섰다.


박 위원장은 29일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상궤도에서 벗어난 대한민국 열차를 다시 정상으로 돌리려면 작은 차이를 넘어서 큰 대한민국으로 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소 존경하는 두 분을 모시게 되어서 우리 신당이 추구하는 뜻이 더 빛나리라고 생각한다"며 "두 분은 저와 다른 진영에서 정치를 했지만 우리 정치에서 가장 열린 마음으로 대한민국의 국민 통합을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전 의원과 문 전 의원, 박 위원장과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 장성철 국민미래포럼 간사 등이 참석했다. 김 전 의원과 문 전 의원은 2016년 국민의 당 출범에 함께하는 등 안철수계로 분류된다. 하지만 이날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측은 "혁통위 활동은 참여하는 분들 개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하다"며 "보도에서 '안철수계와 회동' 등의 단어도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김 전 의원은 "오늘 합류에 안 전 의원도 함께 하셨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있다"면서도 "다만 여러가지 상징적 의미를 볼 때 앞으로도 계속 통합신당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우리 두 사람이 적극적으로 노력을 하지 않을까"라며 여운을 남겼다. 이어 "안 전 의원까지 참여할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당이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새로운 정당으로 출범을 해야만 가능할 것"이라며 "생각 이상으로 (신당이) 혁신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서 안심했고, 박 위원장이 창당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여당의 독주를 막고 균형과 견제의 민주주의를 하기 위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야당의 승리가 꼭 필요하다"며 "통합신당은 보수통합을 넘어 합리적 진보와 중도 개혁 세력을 포함하는 좀더 광범위하고 영향력있는 국민통합정당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의 범위를 보수뿐만이 아닌 중도로도 넓혀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전 의원도 "통합신당이 도로 새누리당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통합신당이 새로운 의미와 새로운 가치를 추구하고, 새로운 전진을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혁신을 강조했다. 두 사람이 이끄는 중도보수 세력인 국민미래포럼도 오는 31일 열리는 혁통위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장 간사는 "국민미래포럼에서 뜻을 같이 하는 국민의 당 출신 원외지역위원장을 주축으로 중도보수통합신당 참여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뜻을 모아 공동의 의견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