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예랑 대표 "계약 성사 아이디어는 안치홍으로부터"

최종수정 2020.01.28 15:41 기사입력 2020.01.28 15:41

댓글쓰기

28일 부산 부산진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안치홍 선수 입단식에서 스포츠 에이전시 이예랑 대표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8일 부산 부산진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안치홍 선수 입단식에서 스포츠 에이전시 이예랑 대표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안치홍과 롯데 자이언츠의 계약을 성사시킨 이예랑 대표가 계약 과정 속 일화를 밝혔다.


28일 롯데 자이언츠는 부산 롯데호텔에서 안치홍의 입단식을 진행했다. 이날 입단식에는 안치홍과 롯데 성민규 단장, 안치홍의 에이전트인 리코스포츠 에이전시 이예랑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이예랑 대표는 "처음부터 딱 지금의 계약 형태가 이루어진 건 아니다"라며 안치홍과 롯데의 계약에 대해 설명했다.


이 대표는 "지금 형태의 계약이 나올 때까지 (계약 내용을) 스무 번도 넘게 고친 것 같다"라며 "굉장히 오랜 기간 동안 안치홍 선수와 얘기를 나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년 뒤에 다시 한번 평가를 받아야 하는 계약일 텐데, 저도 굉장히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안치홍 선수 본인도 도전을 한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었다"며 "아이디어를 낼 수 있게 (안치홍으로부터) 많은 힘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28일 부산 부산진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입단식에서 성민규 단장(왼쪽부터) 안치홍 선수, 스포츠에이전시 이예랑대표가 포즈를 취하고있다/사진=연합뉴스

28일 부산 부산진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입단식에서 성민규 단장(왼쪽부터) 안치홍 선수, 스포츠에이전시 이예랑대표가 포즈를 취하고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시즌을 마치고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은 안치홍은 지난 6일 롯데와 계약했다. 보장된 계약은 2년 총액 26억원(계약금 14억2000만원, 연봉총액 5억8000만원, 옵션과 바이아웃 총액 6억원) 이다.


특히 2년 뒤에 구단과 선수의 합의 시 '2년 최대 31억 조건'으로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2+2' 계약 조항이 담겨 화제가 됐다. 계약 연장이 이뤄지면 안치홍의 계약은 최대 4년 56억이 된다.


이예랑 대표는 지난해 양의지와 NC 다이노스의 4년 총액 125억 원의 계약을 성사시키고 SK 와이번스 이재원의 4년 69억 원 잔류 계약을 이끌어 주목을 받은 인물이다. 지난 2015년에는 김현수의 볼티모어 오리올스 메이저리그 계약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