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든블루 맥주 '칼스버그', 지난해 판매량 전년比 86% 늘었다

최종수정 2020.01.28 08:59 기사입력 2020.01.28 08:59

댓글쓰기

골든블루 맥주 '칼스버그', 지난해 판매량 전년比 86% 늘었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골든블루는 덴마크 왕실 공식 지정 맥주인 ‘칼스버그’의 지난해 판매량이 2018년 대비 86% 오르며 상승 곡선을 그려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골든블루는 2018년 5월 ‘칼스버그 그룹’과 계약을 맺고 맥주 시장에 뛰어든 후, 여유와 힐링을 추구하는 트렌드에 맞춰 아늑하고 편안한 콘셉트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왔다. 특히 소비자들이 칼스버그를 직접 만나고 음용할 수 있도록 가정용 채널에 적극적으로 입점시켰으며 이외에도 여러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는 등 소비자 접점을 강화하는 체험형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


골든블루의 전략은 지난해 여름 실적 호조로 이어졌다. 칼스버그의 지난해 여름 시즌(5~8월)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92% 올랐으며, 그 기세를 이어가 하반기(7월~12월)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80% 오르는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전체 판매량은 2018년보다 86%나 성장했다.


골든블루는 올해 실적 파란불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보다 다채로운 영업,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에 칼스버그 콘텐츠를 노출시켜 인지도를 높이고 다양한 콘셉트의 페스티벌에 참여해 소비자들이 칼스버그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넓혀갈 예정이다. 향후에는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새롭고 특별한 맥주를 마실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칼스버그는 덴마크 왕실 맥주로 지정될만큼 부드러운 청량감과 뛰어난 품질을 가지고 있으며 여기에 새로운 트렌드에 맞는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었다”며 “올해도 고품질,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칼스버그가 빠른 시일 내에 수입 맥주 시장의 중상위권에 오를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