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우한 봉쇄에 韓교민 '발동동'…이동 경로 막혀

최종수정 2020.01.23 19:48 기사입력 2020.01.23 19: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이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시를 봉쇄하면서 현지 한국 교민들의 발이 묶였다.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 일대 한국 교민은 2000명 안팎으로 추산된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에는 이날부터 우한을 떠나는 항공·열차·버스 편이 모두 끊어졌다는 발표가 나온 이후 현지 교민들이 잇따라 총영사관 측에 우한에서 나갈 방법을 문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교민들이 이날 우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다른 곳으로 움직일 예정이었지만 항공편 운영이 전격 중단되면서 이동 자체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특히 우한을 오가는 주요 도로마저 막히면서 차를 타고 이동하는 것조차 현실적으로 어려워졌다.


총영사관은 "우한을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가 모두 폐쇄됐고 우한 시내 대중교통 운영도 중지됐다"면서 "외곽지역 고속도로 요금소도 모두 폐쇄됐고 현재 고속도로를 제외한 일반도로는 통행이 가능한 것으로 보이지만 언제 폐쇄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세기나 전세버스 등 교민들이 우한을 안전하게 떠날 수 있는 방법을 외교부 본부, 우한시 정부, 후베이성 정부, 중국 정부 등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면서 "결정되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총영사관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해 의심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영사관이나 한국 질병관리본부로 연락해달라"면서 마스크 활용을 생활화하고 병원, 마트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은 가급적 피하라고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