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미국·러시아 등 주한 대사관과 'Arctic Club in Korea' 결성

최종수정 2020.01.22 17:47 기사입력 2020.01.22 17:47

댓글쓰기

외교부, 미국·러시아 등 주한 대사관과 'Arctic Club in Korea' 결성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외교부가 한-북극권 7개 국가 간 북극 관련 협력을 제고하기 위해 ‘Arctic Club in Korea’ 모임을 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첫 번째 행사로 이날 권세중 북극협력대표와 미국, 러시아, 캐나다, 노르웨이, 핀란드, 덴마크, 스웨덴 등 북극권 7개 국가 대사들간 업무오찬을 개최했다.


‘Arctic Club in Korea’는 우리 정부의 기존 양·다자 북극협력정책의 효과를 제고하기 위하여 국내에서 활동하는 북극권 7개 국가 대사들과 분기별로 모임을 갖고, 자유롭고 진솔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외교부에서 제안한 비공식 교류의 장이다.


권세중 대표는 우리가 제안한 이번 업무오찬을 통해 한-북극권 국가간 북극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기후변화, 해양환경오염 등 전지구적인 환경오염이 북극권에 미치는 심각한 영향과 대응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권세중 대표는 "'Arctic Club in Korea'는 비록 비공식적으로 운영될 예정이지만, 한국 활동하는 북극권 대사들과 북극 협력 관련 정기적인 대화를 가짐으로써 기존의 공식 양자 북극협의회나 북극 국제포럼 개최 및 참석을 추진함에 있어 더욱 내실 있는 의제 설정과 협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번 오찬을 시작으로 △극지연구소 방문, △쇄빙 연구선 아라온호 시찰, △문화행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7개 북극권 국가 대사들이 우리나라의 북극 활동과 기여 내용을 더욱 잘 이해하고 한-북극권 국가간 긴밀한 북극협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