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총선 인재영입 활발…이번엔 방산-안보 전문가(종합)

최종수정 2020.01.21 11:41 기사입력 2020.01.21 11:41

댓글쓰기

민주, 방산전문가 최기일 교수
한국, 신범철 외교안보 전문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21일 방위산업과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를 각각 인재로 영입했다.


민주당은 이날 열한번째 영입인사로 방위산업전문가 최기일 건국대학교 산업대학원 겸임교수(38세)를 영입했다. 영입위는 "방산비리 근절방안을 연구해온 국내 독보적인 전문가"라며 "방위산업 전문가가 정치권에 영입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최 교수는 1981년 충남 천안 출생으로 숭실대 회계학과(2004년)를 나와 경희대 경영학석사(2008년)와 건국대 방위사업학박사(2016년)를 취득했다. 학사장교 43기로 임관한 최 교수는 2011년 방위사업청 획득전문인력에 선발돼 국제부품계약팀, 원가회계검증단, 원가총괄팀을 거쳤으며 2016년 국방대학교 국방관리대학원 국방관리학과 교수, 2018년에는 건국대학교 산업대학원 방위산업학과 교수, 2018년 미국 미드웨스트대학교 겸임교수로 각각 임용됐다.


최 교수는 입당식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에 방산비리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글로벌 정예강군을 육성하려면 방위사업 체계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아야 한다"면서 "투명한 방위사업 시스템을 법과 제도로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같은 날 한국당은 외교안보 전문가로 꼽히는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50)을 영입했다.


신 센터장은 충남 천안에서 초ㆍ중ㆍ고등학교를 다녔고 이후 충남대 법과대학 사법학과를 졸업해 동대학원에서 석사를, 서울대 대학원 법학과에서 국제법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미국 조지타운대학교에서 군사력 사용을 주제로 박사학위도 취득했다.

그는 1995년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원으로 외교안보 전문가의 길을 시작했다. 2009~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김태영 국방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을 역임했으며, 2013~2016년 외교부 정책기획관, 국립외교원 교수 등을 지냈다.


신 센터장은 "개인적인 일을 겪으면서 민주주의가 특정 정파의 독점물이 아닌 국민 모두의 혜택으로 돌아가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배경지식을 총동원해 한국당이 올바른 정책을 내세우고 정부를 제대로 견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 한국당을 정책정당으로 변모시키는데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