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12월 거주자외화예금 794.4억달러…전달보다 45.7억달러 ↑

최종수정 2020.01.21 12:00 기사입력 2020.01.21 12:00

댓글쓰기

원달러 환율 하락해 기업들의 현물환 매도 줄어

기업 중심으로 달러화 예금 증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지난해 12월 거주자 외화예금이 794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45억7000만달러 증가한 규모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2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794억4000만달러 중 기업예금은 619억9000만달러, 개인예금은 175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각각 39억3000만달러, 6억4000만달러 늘어났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이 48억2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엔화 및 유로화 예금은 각각 3000만달러, 1억9000만달러 줄어들었다.


채희권 한은 국제국 자본이동분석팀장은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라 기업들의 현물환 매도가 줄어들면서 달러화 예금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원달러 환율은 11월말 1181.2원에서 12월말 1156.4원으로 떨어졌다.


엔화예금은 일부 기업의 해외 차입금 상환으로 감소했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669억2000만달러)로 37억2000만달러 늘어났고, 외은지점(125억2000만달러)은 8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