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윤모 산업장관 "올해 에너지전환 정책, 국민 체감 성과 낸다"

최종수정 2020.01.21 11:00 기사입력 2020.01.21 11:00

댓글쓰기

오른쪽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강진형 기자aymsdream@

오른쪽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올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국민들이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구체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뜻을 재확인한다.


21일 성 장관은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후 5시부터 열릴 올해 에너지 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이같이 밝힐 예정이다. 인사회엔 성 장관과 에너지 공·사기업 및 협회·단체 임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성 장관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정부가 에너지전환을 착실히 추진해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재생에너지 설비는 보급목표인 2.4GW의 약 1.5배인 3.47GW가 새로 설치됐다.


석탄발전 미세먼지의 경우 고농도 시기인 지난해 12월 1192t(PM 2.5 기준)을 발생시켜 1년 전 같은 달의 19045보다 37% 감축했다.


지난해 수소경제 원년에 현대차의 수소차 글로벌 판매 1위 등극, 수소충전소 20개를 구축해 한해 기준 세계 최다 기록 등 성과를 냈다.

재생에너지 산업에선 태양광 셀 수출 규모가 2018년 상반기 6800만달러에서 지난해 상반기 1억2600만달러로 85% 증가했다.


성 장관은 올해는 친환경 에너지시스템을 안착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세워 온실가스, 미세먼지를 확실히 줄이기 위해 석탄발전 감축안을 마련한다.


재생에너지는 계획입지 제도 도입, 폐 모듈 재활용 확대 등을 통해 환경성과 수용성을 동시에 확보할 계획이다.


자발적 에너지 효율 목표제 등을 시범 운영하고 에너지 공급자 효율 향상 의무화제도를 법제화하는 등 선진국형 에너지 소비구조 구축에 힘쓴다.


연료전지, 열병합, 태양광 등 수요지 인근의 분산형 에너지시스템 전원을 확대하기 위한 중장기 정책 로드맵을 세운다. 전국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동시에 계획 수립에 참여한다.


에너지 신산업을 확실하게 키울 계획이다. 수소법 하위 법령을 정비하고 범정부 이행 추진기구를 구성하는 등 수소경제 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제도를 마련한다. 스마트그리드 체험 및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를 본격 추진한다.


안전에도 신경을 쓴다. 가스 배관망·열 수송관 등 지하매설시설 및 전기·가스 등 생활 안전 강화, 수소·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새 에너지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를 정비한다.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게 도입선을 다변화하고, 석유 수급 통합관제 시스템을 갖추는 등 돌발적인 수급 위기 대응 역량도 강화한다.


성 장관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떤 상황에도 에너지를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것"이라며 "정부와 업계 모두 에너지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에너지 소비가 많은 겨울에 시설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