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이동경 '극장골'로 요르단에 2-1 승리…준결승 진출

최종수정 2020.01.20 07:37 기사입력 2020.01.20 07:37

댓글쓰기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눈앞'
22일 호주와 결승 진출 다퉈

19일(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에서 이동경이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에서 이동경이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대한민국 U-23 축구 대표팀이 이동경의 극장 골에 힘입어 요르단에 2-1 승리를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태국 랑싯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요르단을 2-1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호주전에서 승리하면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얻게 되고 패하더라도 3-4위전에서 이겨 3위를 차지하면 도쿄 올림픽에 나가게 된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요르단에 공세를 펼쳤다.

전반 15분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김진규가 낮게 찔러준 공을 김대원은 논스톱으로 정태욱에게 패스했다. 정태욱의 헤딩으로 땅을 맞고 튀어나온 공을 알 파쿠리가 펀칭하며 이동준과 부딪혔다.


골키퍼 펀칭으로 다시 높게 뜬 공은 그대로 조규성의 헤더 골로 이어져 선제골이 터졌다.


이후에도 전반 19분 김대원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전반 33분 조규성의 논스톱 발리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한국은 요르단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9분 조규성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기회를 만들었지만 볼이 높게 뜨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전에서 요르단은 반격에 나섰다.


후반 29분 바니 아티에의 중거리 슈팅이 알 나이맛에게 패스로 이어졌고, 알 나이맛은 오른발로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연장전을 바라보던 후반 추가시간 4분 이동경은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을 돌파하다 얻어낸 프리킥을 왼발 감아 차기로 요르단의 골문을 열어 결승 골을 만들어 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