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브렉시트 전환기간 연장 추진…英존슨 내각은 선 그어"

최종수정 2019.12.16 07:38 기사입력 2019.12.16 07: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유럽연합(EU)이 내년 말까지로 예정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전환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15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EU측은 자유무역협정, 무역, 안보, 외교정책 등을 망라하는 미래관계 협상을 마무리하기에 현재 전환기간 일정이 매우 짧다고 우려하고 있다. 앞서 양측은 원활한 브렉시트를 위해 2020년 12월 말까지를 전환기간으로 설정, 브렉시트 이후 미래관계에 관련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었다.


영국은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집권 보수당이 지난 12일 총선에서 압승하며 내년 1월 말 EU를 탈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전환기간은 11개월에 불과하다.


EU측은 짧은 전환기간 동안 무역 등 미래관계 협상에 어려움이 있을 경우 노 딜(No Deal)과 다름없는 충격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 영국에 연장을 요청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전환기간은 양측의 동의를 전제로 한차례에 한해 1~2년 연장할 수 있도록 돼있다.


EU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역시 지난 13일 브뤼셀에서 EU정상회의를 마친 후 "'경제적 절벽'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문제부터 우선순위를 두고 협상하겠다"며 짧은 전환기간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다만 존슨 총리측은 전환기간을 연장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스카이뉴스에 출연해 "EU와의 무역협상이 내년에 끝날 것"이라며 전환기간 연장에 선을 그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