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료데이터, 개인이 주도적으로 통합·활용한다

최종수정 2019.12.13 09:30 기사입력 2019.12.13 09:30

댓글쓰기

4차위, '개인 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 의결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개인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의료데이터를 통합하고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환자 중심의 질 높고 의료비 절감이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 위원장 장병규)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14차 회의를 개최하고 '개인 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이는 4차위 디지털 헬스케어 특별위원회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국민 건강증진과 의료서비스 혁신을 위해 의료데이터 활용 전략을 마련한 것이다.


그동안은 개인 의료데이터는 의료기관, 공공기관 등에만 보유되고 제대로 공유되지 않아 정작 정보주체인 개인은 열람하거나 활용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개인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의료데이터를 통합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면 여러 의료기관 등에 흩어져 있는 의료데이터를 내 스마트폰이나 PC 등을 통해 한 곳에서 열람하고 진료나 검사결과를 알기 쉽게 시각화해 확인할 수 있다. 또 타 병원 진료기록 사본을 발급받지 않고도 현재 진료 중인 병원에 데이터로 전송해 응급상황이나 일반 진료시 즉시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활용해 의료진 의사결정을 지원하게 돼 보다 질 높은 의료를 제공 받는 효과도 기대된다.


다만 이번 전략은 전체적인 방향성과 추진전략에 대한 특위 위원과 관계부처간 합의를 정리한 것으로 향후 디지털헬스케어특위의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과제별 세부 추진 계획과 시행방안이 마련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이날 4차위는 그동안 운영해온 '배달종사자 안전망 TF' 논의 결과인 '배달종사자 안전망 강화방안'과 '4차 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등도 함께 보고 받았다.


장병규 위원장은 "개인에게 데이터 권리를 부여하고 이 데이터를 스스로 활용·공유함으로써 의료정보 자기결정권이 보장되고 의료서비스 혁신이 유발되는 생태계를 조성,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정부가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