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480만원짜리 안마시트' 황제車 논란에 이재수 시장 "탄 적 없다"

최종수정 2019.12.11 09:17 기사입력 2019.12.11 07: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이재수 춘천시장이 자신이 탈 차량에 1480만원짜리 안마기능이 포함된 고급시트를 설치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이재수 시장은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시민주권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에너지 자립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시내에서 전기차(니로)를 6개월 넘도록 이용하고 장거리에는 스타렉스(승합차)를 이용해 왔다"며 "하지만 장거리 출장에 어려움이 있어 해당 부서에서 새로운 차로 교체하는 게 좋겠다고 해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안마시트가 설치됐으나 구조변경 승인이 되지 않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불법 개조 사실을 보고를 통해 알게 돼 분명히 거부하고 한 번도 타지 않았다"며 "춘천시 책임자로서 하나하나 살피지 못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해당 차를 어떻게 쓸 것인지는 담당 부서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매사에 조심하고 제대로 살펴봤어야 했는데 물의를 일으켜 시민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춘천시는 지난달 이 시장이 전용 관용차로 탈 차량을 5500만원을 들여 구매하고, 차량 뒷좌석 의자 한 개에 안마기능이 포함된 1480만원짜리 고급 시트를 설치했다.

이를 두고 지난 9일 열린 춘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의 예산안 심의에서 세금 낭비와 과잉 의전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김보건 시의원은 "시민 혈세를 과다하게 투입해 비행기 비즈니스석 같은 개념의 황제 의전이 아닐 수 없다"며 "시트 설치를 위해 차량 구조를 변경했지만, 승인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춘천시는 이 차량에 설치된 시트를 원상복구 하고 업무용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