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에너지 건전성' 128개국 중 37위…OECD 최하위권

최종수정 2019.12.11 07:26 기사입력 2019.12.11 07: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이 올해 '에너지 건전성' 평가에서 세계 37위에 그치면서 선진국 진영에서 최하위권에 랭크됐다.


11일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에 따르면 세계에너지총회(WEC)가 최근 발표한 국가별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ETI)'에서 한국은 71.7점(만점 100점)을 받으며, 조사 대상 128개국 중 37위에 올랐다.


1년 전보다 2계단 하락한 것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 가운데서는 31위에 그쳤다.


한국보다 낮은 OECD 국가는 멕시코(40위), 그리스(47위), 칠레(48위), 폴란드(53위), 터키(66위) 등 5개뿐이었다.


ETI는 WEC가 매년 세계 각국의 에너지 시스템의 건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작성하는 지표다.

에너지 수요의 안정적인 충족, 공급 혼란 최소화 등 에너지 안보(30%)와 적정한 가격·공정한 책정에 따른 보편적 접근성을 의미하는 에너지 형평성(30%), 환경 피해·기후변화 회피 노력을 평가하는 에너지 지속가능성(30%), 국가 고유 특성(10%) 등을 합산해 점수를 매긴다.


한국은 올해 평가에서 형평성은 97점으로 A등급(16위)을 받았으나 안보와 지속가능성은 각각 58점(B등급)과 59점(C등급)으로 '낙제점'을 기록했다.


다만 보고서는 한국이 지난 2000년 이후 3개 평가 항목에서 모두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관리되면서 지속가능성 지수가 비교적 크게 올랐다고 봤다. 실제로 2000년을 100점으로 했을 때 올해 안보는 107.2점, 형평성은 114.2, 지속가능성은 144.3으로 높아졌다.


올해 1위는 스위스(85.8점)가 차지했다. 이어 스웨덴(85.2점)과 덴마크(84.7점), 영국(81.5점), 핀란드(81.1점), 프랑스(80.8점), 오스트리아(80.7점) 등 유럽 국각가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비(非)유럽 국가 중에서는 뉴질랜드(79.4점)가 10위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서는 일본이 31위(73.8점)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한국은 올해 평가에서 에너지 형평성은 매우 우수하지만 안보와 지속가능성은 개선이 진행 중인 국가로 평가되면서 '트릴레마 삼각형'에서 비균형적인 형태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