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건모, 시끄럽다고 女 폭행해 안와골절" 가세연, 폭행의혹 추가 폭로

최종수정 2019.12.12 15:47 기사입력 2019.12.10 21:26

댓글쓰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가수 김건모(51)의 폭행 의혹을 추가로 폭로했다 /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가수 김건모(51)의 폭행 의혹을 추가로 폭로했다 /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가수 김건모(51)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김건모의 폭행 의혹을 추가 폭로했다. 김건모 측은 앞서 제기된 성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가세연 측은 10일 '김건모 추가 폭로, 또 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세의 전 MBC 기자는 "또 다른 피해자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며 한 제보자와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제보자는 여성이 일방적으로 매도당하는 게 화가 나서 힘이 되어 주기 위해 제보하게 됐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는 지난 2007년 1월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였다"며 "그런데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와 '시끄러워. 시끄럽다고 했지?'라면서 욕을 하고 머리채를 잡고 눕혀 주먹으로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안 맞으려고 피했지만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가 없었다. 맞는 순간에도 제정신이 아닌 것 같았다. 시끄럽다는 이유로 그렇게 사람을 때릴 수는 없지 않나"라면서 "눈이 부어오르는 느낌이 났다. 코피도 흘렀다. 누군가 문을 여는 사이에 급하게 빠져나와 소지품을 챙겨 택시를 탔다. 타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병원을 먼저 갔다"고 밝혔다.


가세연 측은 이날 제보자의 의무기록도 공개했다. 의무기록에는 여성 환자가 우안 부위를 구타당했다는 설명과 함께 안와성 골절, 두통 등이 기록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 변호사는 "쉽게 말해서 얼굴이 피떡이 된 것"이라며 "실명 위기까지 걱정했다더라"라고 부연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좌)와 김세의 전 MBC 기자(우)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가수 김건모를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좌)와 김세의 전 MBC 기자(우)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가수 김건모를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보자는 '왜 바로 신고를 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일단 피가 나니까 무섭더라.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고 진단서를 끊었지만, 다음날 경찰에 가면 안 되는 상황이 됐다"며 "김건모 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 하게 했다"고 답했다.


그는 "경찰에 신고할 수도 없었고 제가 일하는 곳과 김건모 측이 무서웠다"며 "발설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있었다. 소문이 나서 다른 데서 일을 할 수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제보자는 당시 MBC에서 관련 사항을 취재했으나 보도가 되지 않았다며 "김건모와 업주 측에서 누구하고도 접촉하지 말라고 해서 아무도 못 만났고 기자도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전 기자는 "MBC에 알아봤더니 기록이 있더라. 2007년 1월 10일 '김건모 폭행 사건'으로 촬영한 영상도 있더라"라며 "저희가 자료 영상을 구매하려고 했으나 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마지막으로 "(김건모가)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술 먹고 괴물같이 되는 사람이 시청자에게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고, 제가 아닌 피해자한테 꽃뱀이라고 하는 게 저는 보고 싶지 않다"며 "돈을 바라고 나온 것도 아니고 여자한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 그 여자가 누군지 모르지만 힘내라고 해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가세연 측은 지난 6일 김건모가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서 일하던 여성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 전 기자와 강 변호사는 A 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김건모 측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변호사도 이미 선임했고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