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위 높아지는 북미 '말 폭탄', 고심 깊어지는 문 대통령

최종수정 2019.12.10 11:28 기사입력 2019.12.10 11: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주고받는 ‘말 폭탄’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언한 ‘연말 데드라인’이 다가오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의 운신의 폭이 넓지 않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잇달아 담화를 내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공격한 것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0일 아시아경제와의 전화 통화에서 김 부위원장과 리 부위원장의 담화에 대해 “북·미 간의 문제여서 우리가 특별히 할 말은 없다”고 했다.


현 단계에서 문 대통령이 비핵화 대화 촉진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미국과의 직접 소통으로 보인다.

한미 정상은 지난 7일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상시 소통 채널이 있는 미국과 달리 북한과의 소통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했으나 거절당하는 등 남북 관계는 차갑게 식어 있다.


청와대 주변에서는 중국을 통해 우회적으로 북한과 소통하는 방안이 제기되고 있다.


오는 23~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에 한중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청두를 방문하는 길에 베이징에 들러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복귀하도록 설득해 줄 것을 요청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5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필요한 모멘텀이 유지되도록 건설적 역할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반도 정세 안정을 중요한 외교 목표로 가진 중국은 과거에도 북한의 고강도 도발 조짐에는 강력히 자제를 촉구해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 가진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으로부터 비핵화와 관련한 김 위원장의 정확한 의중을 전달받았다.


이번에는 시 주석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김 위원장에게 전달하면서 북한이 ‘대화의 판’을 깨지 않도록 요청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는 중국을 통한 북한 설득과는 별개로 북한과의 물밑 접촉을 계속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금 남북 간에 어떤 논의가 오가는 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결과가 나오면 그 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