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최후의 기적 기대…오후 2시, '4+1예산안' 가결할 것"

최종수정 2019.12.10 10:39 기사입력 2019.12.10 09: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까지 자유한국당이 예산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4+1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마련한 수정 예산안의 본회의 상정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의원총회부터 지금까지, 한국당은 원내대표간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어떤 신뢰도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원내대표 합의 사안 1항인 예산안 10일 처리 약속도, 밤새워 합의처리를 시도했지만 (성과가 없었다)"면서 "2항인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철회 약속도 사실상 부결된 것 같다.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등 계류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약속도 져버렸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협상의 문을 닫지 않고, 최후의 기적을 기대해야겠지만 오늘 예산안 처리가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는다면 4+1협의체를 통해 오늘 2시 수정 동의안을 의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고 민생개혁 법안 통과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임원내대표가 벌인 첫번째 의원총회의 불신임이 아니길, 합의문 잉크도 마르기 전에 합의파기로 중대한 난관 조성하는 불씨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느닷없이 예산안 합의 처리를 선행조건으로 내걸며 필리버스터 철회약속을 보류시켰고, 법사위 전체회의도 무산됐다"면서 "어렵게 재개된 예산심사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4+1 수정 예산안 마련이후에도 열린자세로 한국당과의 협상에 임했지만, 한국당은 무리한 예산안 삭감을 주장하며 흠집내기만 했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는 물론, 아무런 국회정상화 의지도 없다는 점이 명확해졌다"면서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민주당은 예산안과 민생입법, 개혁법안에 동의하는 모든 양심적 정치세력과 함께 내년도 예산안과 핵심 법안을 처리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