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북·미, 함께 대화·협상하며 교착 상태 깨야"

최종수정 2019.12.09 17:57 기사입력 2019.12.09 17: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 외교부가 9일 북한과 미국이 함께 대화하면서 공동으로 노력해 교착 상태를 깨야 한다고 주문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미 관계에 다시 긴장이 일고 있다"면서 "북한과 미국이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어려운 기회를 소중히 여기고 대화와 협상을 계속하면서 인내를 가지고 교착 상태를 빨리 깨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 가능성이 크게 줄어들면서 중국이 이같은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지난 7일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말했다. 8일에는 북한이 서해 동창리 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혔다. 곧바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면서 강력 경고했다.


화 대변인은 또 지난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한국을 방문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고 언급했다. 화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북한 측의 안보와 발전에 관한 합리적이고 정당한 우려 사항은 주시하고 해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화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결의 규정과 한반도 정세 진전에 따라 대북 제재 완화를 논의해야 한다는 중국의 기존 주장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과 미국은 한반도 문제의 주요 갈등 당사자"라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실현하는 것은 양측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