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닛산,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경진대회 성료

최종수정 2019.11.22 15:02 기사입력 2019.11.22 15:02

댓글쓰기

한국닛산,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경진대회 성료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닛산은 지난 21일 경기도 광명 ‘한국닛산 기술교육센터’에서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기술 경진대회를 성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닛산이 각 국가별 최고의 테크니션 및 서비스 어드바이저를 선발하는 글로벌 행사 NISTEC 및 NISAC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분야에 종사하는 정비사의 기술 역량과 서비스 어드바이저의 고객 응대 기술을 함양시켜 서비스 품질 경쟁력 강화 및 브랜드 질적 성장을 이루고자 2년마다 진행하고 있다.


전국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사전 평가를 거쳐 선발된 닛산 테크니션 4명과 서비스 어드바이저 10명이 참가했다. 테크니션들은 자동차 및 부품 정비 능력을 총 3개 부문 117개 항목을 통해 평가 받았으며, 서비스 어드바이저들은 고객을 맞이하는 준비과정부터 응대, 차량 운송 상황 관리, 사후 관리까지 서비스 어드바이저로서 갖춰야 할 역량들을 롤플레이 콘테스트를 통해 선보였다.


올해 우승은 NISTEC 부문에 성수 프리미어 오토의 오원석 차장이, NISAC 부문에 대구 신창 모터스의 김도형 대리가 차지했다. 이들에게는 트로피와 상금이 전달됐으며, 2020년 2월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닛산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애프터서비스 기술 경진대회’ 및 ‘글로벌 어워드’ 행사에 참석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졌다.


허성중 한국닛산 대표는 “애프터세일즈 서비스는 고객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고객 접점”이라며 “고객이 감동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모든 파트너사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