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영장실질심사 출석… '묵묵부답'

최종수정 2019.11.21 10:41 기사입력 2019.11.21 10: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하청업체로부터 뒷돈을 받고 회사 자금을 빼돌려 거액을 챙긴 혐의를 받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21일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심사 시간에 맞춰 법원에 도착한 조 대표는 '협력업체에서 뒷돈을 받은 게 맞나', '계열사 자금 빼돌려 비자금 조성한 게 사실인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배임수재 등 혐의를 받는 조 대표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열어 구속 여부를 살핀다. 조 대표의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의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 총 5억원 안팎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계열사 자금을 정기적으로 빼돌려 2억원 상당의 돈을 챙긴 혐의도 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조 대표가 이러한 범행에 차명계좌를 동원했다고 보고 지난 19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피해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는 취지의 해명을 했으나 검찰은 갑을관계를 이용해 하청업체로부터 사실상 상납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인 조 대표는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했다.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지주회사 격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맡고 있다. 2001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씨와 결혼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